개그우먼에서 쇼호스트로 변신한 김지혜가 자신의 수입을 언급했다.

김지혜는 17일 방송된 KBS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지혜는 성수기에는 한주에 5회~10회 정도 소화를 하고, 여름 휴가철 같은 비성수기 시즌에는 3~4회 정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여름방학 때는 아이들 밥해주고 이것저것 해줘야하지 않나. 그래서 비수기인데, 개학과 동시에 지갑이 열린다"고 말했다.

DJ 박명수가 “솔직히 얼마를 버냐”고 돌직구 질문을 하자 김지혜는 “난 연예인 게스트이자 쇼호스트”라며 “어느 순간부터 남편 박준형이 설거지를 하기 시작했다. 남편도 라디오 DJ를 하는데, 내가 수입이 더 많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지혜는 쇼호스트로 성공한 비결에 대해 “소비자로 이용을 해보고 많이 구매해 봤기 때문에 사는 사람들의 쇼핑 심리를 잘 안다. 그래서 많이 파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