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전 계엄문건 보고 안받아' 조국 발언 두고는 "포괄적 얘기였을 것"
"기무사령관 대통령 대면보고, 한 차례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
'관련 문건 제출됐느냐' 질문에는 "그야말로 우물에서 숭늉"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7일 국군 기무사령부의 '촛불집회 계엄령 검토 문건'과 관련해 "문건을 봤다고 해서 바로 그 문제의 심각성을 깨달을 수 있는 성격의 문건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점증적으로 점점 더 그 문건의 내용을 들여다보고 당시 정황들을 맞춰가다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6월 28일 국방부에서 청와대에 문건을 보고했다고 하는데, 이때 문건을 보고받은 참모진들은 사안의 엄중함에 대해 대통령과 다른 판단을 한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이 문제가 언론을 통해 불거지기 전까지) 참모진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몇 번 보고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보고하는 과정에서 점점 (사안을) 위중하게 받아들이게 됐다고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4월30일 청와대 참모진과 기무사 개혁방안을 토의하는 자리에서 이 문건이 언급됐을 때에도 청와대 참모진들이 사안의 중대함을 간과한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4월 30일 보고를 받았을 때는 문건 자체를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6월 28일 문건을 받고 나서 검토에 들어간 것이고, 단순히 문건뿐 아니라 당시 정황 등을 복합적이고 입체적으로 들여다보며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게 된 것"일고 설명했다.

이어 "법률적이고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정부 입장에서 그 문제를 진지하고 심각하게 들여다봤다.

여기에는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 13일 '언론 보도 전 계엄령 문건에 대해 보고받은 적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6월 28일에 문건이 청와대로 보고가 됐으니 사실관계가 틀린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조 수석은) 포괄적으로 얘기한 것 아니겠나"라며 "조 수석이 구체적으로 몇 월 며칠 몇 시에 보고를 받았는지는 저도 확인하지 못했다"고 했다.
국방부 측에서는 청와대 정책실과 안보실 등에 관련 내용을 보고했다고 전한 가운데, '6월28일 청와대에서 정확히 누가 문건을 보고 받은 것인가'라는 질문도 나왔으나, 이 관계자는 "제가 잘 모르겠다.

확인해 보겠다"고 답했다.

다만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비서실장, 정책실장, 안보실장 등 3실장에게 보고가 된 것으로 안다"고 언급했다.

일부 언론의 '문재인 정부에서도 기무사령관의 대통령 독대를 허용하기로 했다.

이런 방안이 기무사 개혁방안에 포함됐다'는 보도에 대해, 핵심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지금까지 기무사령관의 대통령 대면보고는 단 한차례도 없었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계엄 관련 문건이 청와대로 제출됐느냐'는 질문에는 "그야말로 우물에서 숭늉(을 찾는 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책상 위 캐비닛 서랍에 (관련 문건이) 꽂혀 있는 것도 아니지 않나.

찾는 데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