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B1A4 멤버 바로가 소속사를 옮기면서 팬들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17일 바로가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바로는 B1A4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손편지를 게재했다. 바로는 "시간 참 빠른 것 같아요. 꿈을 쫓아 무작정 서울로 올라온지 10년"이라며 "B1A4가 되어 바나 여러분들과 만나 열심히 달려온지도 벌써 7년이 지났습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항상 행복한 일만 만들어 드리겠다고 약속 했었는데, 우리 바나 여러분들은 그동안 저와 함께 한 시간들이 행복하셨었는지 모르겠어요. 이제 와 돌이켜 보니 약속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것 같아서 너무 아쉽고 미안합니다"고 했다.

이어 "저에게는 우리 바나 여러분들과 함께 한 시간들이 너무 행복했고 소중한 기억들이에요. 부족한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고 힘이 되어주셔서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오랜 시간동안 대화하고 고민해서 내린 저의 결정을 이해해준 멤버들에게 고맙고, 특히 B1A4를 지켜준 세명의 멤버들에게는 더욱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 뿐이에요"라고 했다.

바로는 글을 마치면서 "B1A4나 바로로 여러분들을 만날 수 있을 그날까지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 주세요. 항상 바나 여러분들을 생각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바나!"라고 했다.

한편 바로는 지난 6월 30일자로 2011년부터 몸 담았던 WM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종료했다. 이후 김혜수, 송강호, 이선균, 이성민 등이 속한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B1A4 멤버들 중 신우, 산들, 공찬만 W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했다. 멤버였던 진영은 재계약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