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자동차는 17일 최준영 경영지원본부장(55·전무·사진)을 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대표이사에 내정했다. 최 부사장은 노무지원사업부장(상무), 경영지원본부장(전무) 등을 지냈다. 이에 따라 기아차는 박한우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에서 박 사장과 최 부사장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