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가맹본부가 불공정행위와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받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 가맹거래과 소속 직원들은 이날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본사에서 현장조사를 벌였다.

공정위는 가맹점주의 부담을 높이는 두 업체의 불공정행위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외식업·편의점 분야 6개 가맹본부를 대상으로 불공정행위 현장조사를 지난주부터 착수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날 세븐일레븐과 이마트24 가맹본부 현장조사는 김 위원장이 언급한 조사대상 일부지만, 이들 이외 다른 편의점 가맹본부는 조사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앞으로 200개 대형 가맹본부와 1만2천개 가맹점을 대상으로 서면조사를 벌여 가맹시장 법 위반 실태를 더 상세히 파악하겠다"고도 예고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개별 사건과 관련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