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복엔 삼계탕"…가마솥 더위에도 길게 늘어선 줄 / 사진=연합뉴스

"초복엔 삼계탕"…가마솥 더위에도 길게 늘어선 줄 / 사진=연합뉴스

초복인 17일 서울 종로구의 한 삼계탕 식당 앞에는 기다리는 손님들로 붐볐다. 전통적인 복날 보양식을 먹기 위해서다.

많은 시민들은 가마솥 더위 속에서도 부채질을 하며 차례를 기다렸다. 가만히 서 있기만 해도 땀이 줄줄 날 정도인데도 3~40분 가량을 대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초복엔 삼계탕"…가마솥 더위에도 길게 늘어선 줄 / 사진=연합뉴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전국 대부분 낮 최고기온이 33도, 일부 지역은 35도 이상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내륙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며 "열사병과 탈진 등 건강 관리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