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윈' 개발한 VCNC 지분
전체 사들여 자회사 편입 계획
"차량 공유사업에 데이터 활용"

10년 만에 경영 일선으로 돌아온 이재웅 쏘카 대표(사진)가 첫 인수합병(M&A) 대상으로 커플용 채팅 앱(응용프로그램) ‘비트윈’을 골랐다. 차량공유업체 쏘카는 비트윈 개발회사인 VCNC 인수를 추진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쏘카는 VCNC 지분 전체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할 계획이다. 인수 후 VCNC는 따로 운영하되 박재욱 VCNC 대표가 쏘카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금액은 공개하지 않았다.

VCNC가 개발한 비트윈은 한국을 비롯해 일본 싱가포르 등 글로벌 시장에서 다운로드 수 2600만 건 이상을 기록한 인기 앱이다. 하루 100만 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으며 누적 920억 개의 메시지, 24억 개 이상의 사진이 비트윈을 통해 오갔다.
쏘카는 VCNC가 축적한 데이터와 기술력을 차량공유사업에 폭넓게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비트윈의 주 이용자는 20~30대로 쏘카 이용자 층과 비슷해 공동 프로모션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쏘카는 지난 11일 자율주행 연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라이드플럭스에도 투자해 지분을 확보했다.

다음커뮤니케이션 창업자인 이 대표는 지난 4월 10년 만에 경영에 복귀했다. 쏘카는 이를 계기로 기술·데이터 기반 종합 모빌리티기업으로 변화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당시 사모펀드(PEF)인 IMM프라이빗에쿼티(PE)로부터 600억원가량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 대표는 이를 다양한 M&A에 쓰겠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 역시 이 같은 전략의 일환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VCNC의 데이터 및 기술 역량이 쏘카의 혁신을 한 발 앞당길 것”이라며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투자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