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재차 고조돼 원/달러 환율이 16일 상승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5.7원 오른 달러당 1,129.2원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당 1,130.0원에 개장한 환율은 장 초반 1,130.4원까지 고점을 높였다.

중국의 6월 대미 무역흑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지난 13일 발표된데 이어 미국·러시아 정상회담, 미국의 관세 부과에 맞선 중국의 보복 조치 등이 예상된 결과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오전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의 회동 이후 기자들에게 "지금까지 글로벌 미 달러화 강세를 보였는데, 최근 3개월 원화 흐름도 크게 다르지 않다"며 환율 상승이 글로벌 달러화 강세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원/달러 (환율) 흐름을 눈여겨 보겠다"고 말했다.

당국이 환율 급등을 방치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또 1,130원대에서 수출업체의 네고(달러화 매도) 물량이 유입돼 상승폭을 제한했다.

오전에 발표된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7%로 시장의 예상치와 부합해 원/달러 환율에 큰 영향을 주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42분 현재 100엔당 1,004.36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0엔당 998.27원)보다 6.09원 높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