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극성장애를 고백한 배우 장근석이 입소한다.

장근석은 16일 훈련소로 입소, 2년간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할 예정이다. 소속사인 트리제이컴퍼니는 입소 당일 혼잡을 우려해 장근석의 입소 장소와 시간 등은 비공개로 했다.

앞서 소속사 측은 지난 6일 “장근석이 지난 2011년 대학병원에서 처음 ‘양극성 장애’ 진단을 받았다”면서 “이후 시행된 모든 재신체검사에서 재검 대상 판정을 받아 왔습니다. 이 과정에 있어 배우 측 입대 연기 요청은 없었으며, 병무청의 재검 요구를 성실히 이행했습니다. 그리고 최근 4급 사회복무요원 소집 대상으로 최종 병역 처분을 받았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장근석은 ‘양극성 장애’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그 과정에 후유증을 겪으면서도 본인 스스로 균형을 찾으려 애썼습니다만 만족할 결과를 얻지 못해 송구스럽습니다”라면서 “어떤 직무를 맡든 책임감을 갖고 성실히 임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장근석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직접 입대와 관련해 심경을 밝혔다.

그는 팬들에게 “우리 잠시만 안녕하자. 안녕이라는 단어가 오랜만에 만나 반가워서 말하는 안녕과 헤어짐의 아쉬움으로 하는 안녕 두 가지의 뜻이 있는데 이번에는 안타깝게도 헤어짐의 안녕이네”라고 했다.

이어 “지금부터 나에게 주어질 2년의 시간을 내 인생에 있어서 그 무엇보다 의미있는 시간으로 쓰고 싶어. 어렸을 적 데뷔하여 27년 이라는 시간동안 단 한 번도 쉬어본 적이 없고 단 한 번도 나만의 시간을 온전히 가져본 적도 없는 것 같고”라면서 “다들 몸 건강히 잘 지내고 아프지 말고 그리고 사랑한다. 그리고 바람피면 죽는다”라는 인사를 남겼다.

장근석은 2년의 대체복무 후 연기생활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