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의 화장품 전문점 '센텐스'가 오는 22일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에 첫 점포를 연다.

이마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유통 그룹인 파와즈 알호케어사의 쇼핑몰 알 낙힐 몰에 66㎡(20평) 규모의 센텐스 사우디 1호점을 개점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마트가 해외에 전문점을 낸 사례는 이마트 몽골 1·2호점 센텐스가 있지만, 현지 유통기업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연주의 콘셉트의 센텐스는 2016년 7월 죽전점에 처음 문을 연 이후 현재까지 국내에서 총 36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센텐스가 입점하는 알 낙힐 몰은 자라, 갭 등 186개 브랜드가 입점한 리야드의 대표적 쇼핑몰이다.
영업면적 기준 9만3천562㎡(2만8천여평)에 평균 일일 방문객 2만5천 명에 이른다.

센텐스 사우디 점포에서 판매되는 상품은 페이셜 앰플, 클렌징류, 향수, 헤어케어, 바디케어, 마스크 등 총 154개로 한국과 동일하다.

다만 여성이 히잡 등을 착용하고 머리와 얼굴을 드러낼 수 없어 부스 형태의 별도 화장 공간을 마련했다.

정경아 이마트 헬스&뷰티 담당은 "중동은 화장품 산업 성장이 빠르고 K-뷰티가 큰 호응을 얻고 있어 센텐스의 안정적 성장이 예상된다"며 "특히 중동은 전 세계 향수의 25%가량을 소비할 만큼 향수 매출이 커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