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FNC와 재계약

유재석 FNC와 재계약 유재석 FNC와 재계약

개그맨 유재석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지속적인 발전을 함께 한다.

유재석은 16일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약 5년간 소속사 없이 홀로 활동해 온 유재석은 지난 2015년 7월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며 방송가는 물론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의 행보에 대한 관심이 식지 않는 가운데 유재석은 재계약을 체결하며 FNC엔터테인먼트와 앞으로도 더욱 공고히 발전을 도모해 나갈 예정이다.

FNC엔터테인먼트는 “성실한 이미지로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유재석은 착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좋은 영향력을 미치고자 하는 FNC의 비전을 공유해왔고, 그동안 쌓은 서로에 대한 두터운 신의가 재계약의 바탕이 됐다. 앞으로도 든든한 동반자로서 그의 행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유재석은 리얼 버라이어티의 대표 프로그램 ‘무한도전’을 13년간 이끌어 왔고, 장수 프로그램인 KBS2 ‘해피투게더’의 MC로 변함없는 활약을 하고 있다. 또 9년째 SBS ‘런닝맨’의 간판 MC로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대중에 대한 높은 신뢰감을 바탕으로 주류 예능 프로그램의 롱런 인기를 책임져온 것은 물론 최근에는 세계 190개국, 1억1700만명의 가입자에게 서비스하는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예능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에 출연하며 새로운 시도 또한 멈추지 않고 있다. 조만간 시즌 2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유재석을 주축으로 FNC엔터테인먼트는 김용만, 송은이, 정형돈, 노홍철, 문세윤, 최성민, 이국주, 조우종, 문지애 등 최강의 예능 라인업을 구축하고 있다. 또한 JTBC ‘아이돌룸’ ‘뭉쳐야뜬다’, KBS2 ‘살림하는 남자들’, 네이버TV ‘개가수 프로듀서-스트리밍’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을 제작 중인 FNC프로덕션과의 막강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를 모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