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미중 무역분쟁이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원/달러 환율이 안정될 전망이라고 16일 밝혔다.

박정우 연구원은 "외환시장이 대체로 안정화하면서 원/달러 환율은 국내 자금 흐름에 맞춘 레벨에서 거래될 것"이라며 "당분간 1,080∼1,130원으로 전망되며 예상 밴드 내에서도 상승보다는 하락 가능성이 더 커 보인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7월 들어 상승했던 원/달러 환율은 국내 요인보다는 중국 위안화의 약세 영향을 더 많이 받았다"며 "1,120원대를 가리키는 원/달러 환율은 미중 무역분쟁이 최악으로 치닫는다고 전제한 수준이기 때문에 앞으로 무역분쟁이 완화하면 원/달러 환율이 하락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외국인 포트폴리오 투자금액도 5월 들어서는 채권을 중심으로 유입액이 늘어났고 당장 한국의 무역수지가 급감할 가능성도 크지 않다"며 "특히 일평균 수출금액도 꾸준히 늘고 있어 원화가 추가로 약세를 보이기보다는 다소 오버슈팅(단기급등)한 환율이 제자리로 돌아오는 흐름이 나타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