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글로벌 무역분쟁, 내년 최저임금 결정 등 리스크를 논의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16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만났다.

김 부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하반기에 있을 경제운용 하방 리스크에 주목하고 있다"며 "무역마찰을 비롯해 국제무역환경 변화에 대한 대처, 최저임금 등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대내 변수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또 "하반기 경제운용, 헤쳐나가야 할 도전과제를 어떻게 대처할지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 역시 "앞으로 우리 경제가 견실한 성장세를 지속하면서 금융·외환시장 안정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줄 수 있는 리스크 요인이 적지 않다"며 "글로벌 무역분쟁 전개 상황에 따라 국내 경제가 수출, 투자, 고용 등 각 부문에 적지 않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무역분쟁이 핵심 이슈가 될 것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이어 "국제금융 여건 변화에 따라 신흥국 금융불안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어 경계를 늦출 수 없다"며 "제반 리스크 요인이 어떻게 전개될지, 국내에 영향을 미칠지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기재부와 한은이 같이 고민하는 것은 필요하고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리는 김 부총리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기재부에서는 김동연 부총리 외에 고형권 1차관, 김용진 2차관, 이찬우 차관보, 황건일 국제경제관리관이 참석했다.

특히 그간 한은과 만남 때 잘 참석하지 않던 김용진 2차관도 함께해 재정정책을 함께 논의하기로 했다.

한은에서는 윤면식 부총재, 허진호 부총재보, 유상대 부총재보, 정규일 부총재보가 배석했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 회동은 석 달 만이다.

이들은 4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다가 조윤제 주미대사 초청으로 함께 오찬회동을 했다.

김 부총리와 이 총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부터 이어온 각별한 관계를 바탕으로 정책·통화 당국 수장으로서 '찰떡궁합'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들을 올해 들어서는 4월까지 매달 한 번꼴로 만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