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승세 둔화됐지만 올라
한은 "하반기 집값 안정 전망"

2분기 전국 아파트값이 5년여 만에 최대폭으로 하락했다. 지방 아파트 값은 큰 폭으로 떨어진데 비해, 서울은 4년 가까이 상승세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전국 2분기 전국 아파트값은 지난 1분기말 대비 0.3% 내림세를 나타냈다. 이는 2013년 1분기(-0.7%) 이래 가장 큰 폭으로, 2016년 1분기(-0.1%) 이래 2년여 만이다.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 아파트 가격은 2분기에 0.9% 떨어졌다. 관련 통계가 시작된 2004년 1분기 이래 가장 큰 폭이다. 특히 울산과 경남 등 일부 지방 아파트값이 급락했다. 경남(-2.3%)은 2016년 초부터, 울산(-2.5%)은 2017년 초부터 계속 하락세다. 충북, 충남, 경북도 1% 넘게 내렸다.
반면 대구와 세종, 광주는 소폭 올랐고 서울도 0.8% 상승했다. 서울은 2014년 2분기(-0.1%) 이래 4년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2분기 이래로는 1% 이상 상승세를 이어왔고 올해 1분기에는 3.6% 뛰었다.

한은은 주택 전세가격은 하반기에도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입주물량이 많기 때문이다. 내년에는 전세 수요가 확대되며 가격이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