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취임 1주년 기자회견 하는 이정미 정의당 대표. / 사진=연합뉴스

14일 열린 성(性) 소수자 축제인 서울퀴어문화축제에 참석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성 소수자를 비롯한 다양한 소수자를 위한 '무지개색 정치'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016년 현직 국회의원으로 유일하게 이 축제에 참석했고, 지난해 역대 원내 정당 대표 가운데 처음으로 축제에 나온 데 이어 올해까지 3년 연속 참석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보도자료를 내고 "퀴어문화축제는 혐오가 아닌 사랑과 평등의 공간"이라며 "성 소수자를 향한 차별과 혐오의 시선이 사라지도록 정의당이 퀴어문화축제에 늘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지개는 성 소수자뿐 아니라 여성, 청년, 장애인 등 모두가 평등한 사회의 상징이다. 정의당은 평등한 대한민국을 위해 앞으로도 늘 무지개색 정치를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