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애설에 휩싸인 이창섭(왼쪽)과 정재은. / 출처=뮤지컬 '도그파이트'.

그룹 비투비 멤버 이창섭(27)과 뮤지컬 배우 정재은(29)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양측 소속사는 이를 부인했다.

이창섭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와 정재은 소속사 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이창섭과 정재은은 각각 뮤지컬 '도그 파이트'의 남자 주인공 버드레이스와 여자 주인공 로즈 역으로 캐스팅돼 호흡을 맞추고 있다.

두 사람의 열애설이 불거진 것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진 영상 때문이다. 해당 영상에서 이창섭과 정재은은 함께 팔짱을 끼고 계단을 내려가고 있다.

이창섭과 정재은은 같은 뮤지컬에 출연 중으로 친하게 지내는 모습이 찍혔을 뿐이라는 게 소속사 측 입장이지만, 일부 팬들은 해당 영상이 촬영된 날이 이창섭이 팬사인회에 참여한 날로 추정돼 “팬들을 배려하지 않은 태도”라면서 실망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