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가 인기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의 배경이 된 가수 이효리와 기타리스트 이상순 부부의 제주도 집을 매입했다.

JTBC는 "출연자 보호와 콘텐츠 브랜드 이미지 관리를 위해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합의 하에 매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효리네 민박' 방영 후 자택 위치가 노출됐고 관광객들이 집을 찾아와 문을 두드리거나 무단 침입하는 등의 문제가 일어난 탓이다.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2013년 제주 애월읍 소길리에 지은 이 집에 살면서 이효리는 '소길댁'으로 불렸다. '효리네 민박' 시즌1 방송 이후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인해 사생활 침해가 심각해지자 이상순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고충을 토로하기도 했다.
JTBC가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집을 매입한 것은 사생활 침해를 비롯한 보안 문제 등으로 실거주지로 활용하기 쉽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JTBC는 "향후 제3자가 이 부지를 매입해도 거주지로 활용하기는 쉽지 않으리라고 판단했으며 타인에 의해 외부 공개 시설 등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될 경우 '효리네 민박'이란 콘텐츠 이미지가 훼손될 가능성도 있어 매입했다"며 "이 부지와 집을 향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는 이제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