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사람들이 바라보는 것 보다 더긴 과정이 될 수 있다"며 "나는 오래 걸리는 과정에 익숙해있다"고 말했다.

영국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총리 지방관저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바마 행정부 등 전임 정권으로부터 "북한 문제를 넘겨받았다"며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날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공개한 것과 관련, "여러분은 어제 편지를 봤을 것"이라며 "우리는 매우 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핵 실험과 미사일·로켓 발사도 없었고 일부 현장은 폭파됐다. 내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떠나기도 전에 인질들이 돌아왔다"며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좋은 느낌이 있다.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자"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또 "우리는 제재를 해제하지 않았다. 제재가 (북한을) 아프게 하고 있다"고 말해 북한의 가시적 비핵화 조치 전에는 제재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어 "메이 총리와 핵확산을 막는 것을 포함, 다양한 공통의 우선 사항을 논의했다"며 "나는 핵 없는 북한을 추구하는 데 있어 메이 총리가 보여준 파트너십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그는 엄청난 도움을 줘왔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지난 11일 북한 핵 문제 해결과 관련, "이러한 일이 몇 시간 동안에 일어날 것으로 생각하는 건 터무니 없는 일일 것"이라며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에 대해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면서도 "협상에서 시간은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