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기업들의 실적 개선 기대와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전쟁 불안이 다소 잦아든 가운데 뉴욕 증시 3대 지수가 일제히 올랐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4.52포인트(0.38%) 상승한 25,019.4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2포인트(0.11%) 오른 2,801.3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06포인트(0.03%) 상승한 7,825.9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2.3% 올랐다. S&P 500 지수는 1.5%, 나스닥은 1.8% 상승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중국에 대한 미국의 2000억 달러 추가 관세 부과 방침 발표 이후 무역전쟁 전개 추이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0일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 절차에 착수했다. 하지만 중국이 이전과 달리 미국에 강한 보복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어 무역 전쟁에 대한 우려감이 줄어들고 있다.미국과 유럽의 대립도 경감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이후 어떤 방식의 브렉시트(Brexit)도 문제 될 게 없다는 발언을 내놨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보도된 영국 언론 '더 선'과 인터뷰에서 메이 총리의 소프트 브렉시트 방침을 강하게 비판했던 바 있다.
미국과 영국은 브렉시트 이후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키로 하는 등 향후 무역협력 강화 방침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