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토요일인 14일 서울시청광장에서 성(性) 소수자들의 최대 축제인 제 19회 서울퀴어퍼레이드가 열릴 예정이다.

서울퀘어퍼레이드는 2000년 50명 규모로 시작됐다. 규모가 점점 커지면서 올해에는 참가자 규모가 5만여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퍼레이드 참가자들은 서울광장을 시작으로 역대 최장 거리인 4.0㎞를 행진할 예정이다.
반면 종교 단체와 동성애 반대 단체들은 서울시청광장 바로 앞에서 오후 1시부터 '동성애퀴어축제반대국민대회'를 열고 퀴어문화축제에 반대 목소리를 높인다.

이 밖에 난민과 관련된 집회도 열린다. 네이버 카페 '난민대책공동행동'은 오후 7시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민이 먼저다'라는 기치를 앞세워 제주 예멘 난민 강제송환, 난민법·무사증제도 폐지를 촉구하는 촛불집회를 연다.

지난달 30일 서울시청광장에서 1차 집회를 연 이들은 이번에는 광주·전남(금남로 공원 앞), 전북·익산(익산역 앞), 제주(노형로터리 월랑마을) 등으로 집회 개최지를 확장했다.

경찰은 동시다발적으로 열리는 축제와 집회로 인해 교통 혼잡이나 충돌 상황이 벌어질 수 있는 만큼 현장에 경찰력을 배치해 대비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