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호나이스, 年 1회 관리해주고
40개월 의무사용땐 소유권 이전
생활가전 렌털업체 청호나이스가 13일 에어컨 렌털 판매를 시작했다. 청호나이스는 지난 4월 에어컨 시장에 진출했다. 최근까지 일시불 판매를 하다가 이번에 렌털 사업을 시작했다.

렌털 제품은 스탠드형 ‘청호 하이파 에어컨 F1800’이다. 사용면적은 약 60㎡(18평)로 냉방·난방·제습·송풍 등의 기능을 갖춘 에어컨을 빌려준다. 세균 번식을 억제하는 자동청소·자동건조 기능과 실내온도와 설정온도 간 차이를 감지해 바람 세기를 조절하는 자동운전 기능 등도 들어 있다.
월 렌털료는 1년차 8만5900원, 2년차 7만5900원, 3~4년차는 6만5900원이다. 등록비 10만원을 별도로 내야 하며 의무 사용기간은 40개월이다. 의무 사용기간이 지나면 소유권을 이용자에게 준다. 렌털 제품을 구매하면 연 1회 에어컨 관리 서비스를 해준다.

청호나이스는 지난 4월 벽걸이형 3종, 스탠드형 2종, 휴대형 2종 등 7종 에어컨의 일시불 판매를 시작했다.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해 ‘하이파’란 브랜드로 팔고 있다. 관리 서비스를 더한 패키지 상품으로 기존 대기업 제품과 차별화하는 전략으로 시장에 진입했다. 1년에 한 번씩 3년간 3회 관리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묶어 선보였다.

전설리 기자 slj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