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금손실 위험 줄고 목표 수익률 달성 가능성 높아져

ELS 담는 펀드 신규 가입때도 기대수익률 더 높아져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 등으로 흔들렸던 글로벌 증시가 반등을 모색하는 가운데 주가연계증권(ELS)이나 ELS 관련 상품에 투자할 적기라는 분석이 나온다. ELS 기초지수로 자주 쓰이는 홍콩H지수가 지난달 유독 크게 하락하면서 ELS가 목표 수익을 달성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이유에서다. 여러 ELS를 담은 ELS펀드도 기대 수익률이 높아지면서 상품을 추천하는 재테크 전문가들이 늘고 있다.

◆상환 가능성 높아진 ELS

ELS는 통상 계약 이후 3년이 지난 만기 시점까지 기초자산 가격이 손실 구간(녹인 구간, 판매 시점 대비 40~60% 이하) 밑으로 떨어지지 않아야 원리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지수가 투자 시점보다 떨어질 가능성이 작을수록 수익을 낼 확률이 커진다.

시장 전문가들이 지수가 크게 떨어졌을 때 ELS 투자를 권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김현준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최근 글로벌 지수 조정으로 ELS를 조기 상환받을 수 있는 지수 수준과 손실 진입 기준치가 함께 낮아졌다”며 “시장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 부담이 줄어든 만큼 신규 ELS 투자 기회로 삼을 만하다”고 분석했다.

기존 ELS 투자자들도 ELS 녹인을 걱정하기는 이르다는 분석이다. 김 연구원은 “ELS 기초자산으로 주로 활용되는 7개 지수는 올해 고점 대비 10~22% 정도 떨어졌다”며 “녹인을 우려할 만한 40% 수준의 낙폭까진 아직 여유가 있다”고 말했다.
◆높아진 ELS펀드 기대수익률

여러 ELS를 담는 ELS펀드의 기대수익률도 높아지는 추세다. ELS펀드는 기초자산으로 활용되는 지수 수준과 개별 ELS에서 나오는 이자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된다. 한 번 가입하면 만기 상환 시까지 투자 조건이 달라지지 않는 ELS와 달리 ELS펀드는 ELS에 투자하면서도 시장 상황에 대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만기가 제각각인 다수의 ELS를 한꺼번에 담고 이들의 평가 가격을 펀드 기준가에 반영하기 때문이다. 기초자산으로 쓰이는 지수가 1년 뒤에도 비슷하게 유지된다면 ELS펀드에서 기대할 수 있는 수익률은 통상 연 6% 안팎이다.

최근 홍콩H지수의 단기 급락으로 펀드 기준가가 떨어지면서 지금 ELS펀드에 가입했을 때 기대할 수 있는 목표 수익률은 더 높아졌다. 예를 들어 삼성자산운용이 내놓은 ‘삼성 ELS인덱스’ 펀드에 지금 가입하면 홍콩H지수와 유로스톡스50지수가 1년 뒤에도 현 수준을 유지한다고 가정했을 때 연 8.83%의 수익을 낼 수 있다. 두 지수 모두 10% 이상 오른다면 연 9.91%, 두 지수가 모두 10% 이상 내려도 연 5.51% 수익률을 예상할 수 있다.

ELS펀드 운용을 담당하는 이정준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펀드에 담은 ELS는 홍콩증시 급락 전에 담은 것이기 때문에 개별 ELS의 투자 조건은 동일하다”며 “하지만 홍콩H지수가 급락해 ELS펀드 기준가가 떨어지면서 같은 조건에서 더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는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에 출시된 ELS펀드는 두 가지다. 삼성자산운용이 내놓은 ‘삼성 ELS인덱스’와 한국투자신탁운용의 ‘한국투자 ELS지수연계솔루션’이다. 삼성운용 상품은 홍콩H지수와 유로스톡스50을 기초로 하는 ELS를 담고, 한투운용 상품은 홍콩H지수, 유로스톡스50, 코스피200 중 2개 지수를 각각 기초자산으로 삼는 ELS를 담는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