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충북 청주시 충북대 개신캠퍼스에 행복주택 150가구를 짓는다.

LH는 13일 충북대와 이 같은 내용의 ‘대학협력형 행복주택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충북대가 개신캠퍼스의 4000㎡ 규모 부지를 LH에 제공하고, LH는 사업비 130억원을 들여 행복주택 150가구를 짓고 30년간 운영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행복주택은 1인실(14㎡)과 2인실(26㎡·셰어형) 두 개 유형으로 구성한다. 실별로 간단한 조리를 할 수 있는 취사시설 등 학생의 주거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시설을 도입한다고 LH는 설명했다. 입주 대상은 대학생이다.

충북대가 제공하는 부지에는 교육연구시설도 들어선다. 교육연구시설에는 학생지원센터, 세미나실 등 대학생의 학업 지원 공간을 넣을 예정이다.

LH는 시공업체 선정 후 올해 11월 착공, 2020년 8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