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유엔사, 직통전화 복원
미국인 전사자 유해 송환 문제를 논의할 미·북 실무회담이 15일 판문점에서 열린다. 북한이 지난 12일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이던 회담에 예고 없이 불참한 뒤 다시 15일에 열자고 미국 측에 제안하면서 회담이 성사됐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낮에 그들(북한)이 연락해서 일요일(15일) 만나자고 제안했다”며 “우리는 (회담)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다만 15일 열릴 회담의 격과 참석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은 12일 유엔군사령부 측에 사정을 설명하면서 유해 송환 문제 협상의 격을 높이자며 15일 회담을 다시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소식통은 13일 “북한이 어제 오전 판문점 연락 채널을 통해 유엔사와 직접 연결하는 전화회선을 다시 연결하고자 한다는 뜻을 다급하게 남측에 전달해 왔다”며 “이를 유엔사에 전달하고 기술적 준비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어 “직통전화가 연결되자 북측은 유엔사 측에 부랴부랴 전화를 걸어 준비 부족을 이유로 유해송환 회담에 참가하기 어렵다면서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미·북 실무회담 일정이 변경되는 과정에서 판문점 북측 통일각 북한군 사무실과 남측 유엔사 일직 장교사무실을 연결하는 직통전화가 복원됐다. 향후 미·북 간 군사문제를 논의할 소통채널이 다시 열리게 된 것으로 외교가는 해석하고 있다. 북한군과 유엔사를 연결하는 직통전화는 2013년 북한이 정전협정 무효화를 선언하면서 끊겼다. 북한이 차단해 판문점 남측 지역의 전화선에는 큰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회선을 연결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는 지난달 하순 판문점으로 이송됐다. 이후 차량에 실린 채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