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2집 'F;UZZLE(퍼즐)'로
1년여 만에 활동 재개
발랄함 벗고 섹시 콘셉트 변신

“발랄한 소년의 모습을 보여드렸던 1집 타이틀곡 ‘어마어마하게’와 달리 2집 타이틀곡 ‘쉬 배드(SHE BAD)’에서는 성숙한 면모를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외모는 물론 실력 면에서도 성장했다는 점을 알리고 싶었죠.”

미니 2집 ‘F;UZZLE(퍼즐)’로 발랄함을 벗고 섹시하게 컴백한 그룹 마이틴이 13일 한경텐아시아에 이렇게 밝혔다. ‘퍼즐’은 지난해 7월 데뷔 앨범 ‘마이틴 고(MYTEEN GO)!’ 이후 1년 만에 내놓은 새 앨범이다. 각 멤버가 가진 매력의 조각들을 퍼즐을 맞추듯 완성한 앨범이라는 뜻이 담겼다.

타이틀곡 ‘쉬 배드’는 일렉트로닉댄스뮤직(EDM) 기반의 팝 장르로, ‘누구보다 매력적인 상대를 내 사람으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을 담았다. 아이돌 그룹치고는 긴 공백 후 공개한 신보에서는 무엇보다 콘셉트 변화가 돋보인다.

마이틴은 “시크함 속에서도 느껴지는 부드러운 미소와 표정들이 마이틴만의 차별점이자 섹시함”이라고 설명했다. 마이틴은 팬들에게 다가서기 위해 방탄소년단, 샤이니의 멤버 태민, 몬스타엑스의 셔누 등 선배 아이돌들의 퍼포먼스를 보며 연구했다. ‘쉬 배드’의 안무를 창작한 그룹 빅스 멤버 엔의 조언도 스펀지처럼 흡수했다.
‘마이틴 고’ 수록곡 ‘꺼내가’의 안무에도 참여했던 엔은 이번에도 타이틀곡의 안무 창작에 흔쾌히 나섰다. 천진은 “엔 선배가 ‘꺼내가’ 이후 친한 후배이자 동생으로 대해줘서 빅스의 콘서트에도 초대해줬다”며 “우리도 단독 콘서트를 열어 빅스 선배들을 초대할 수 있을 만큼 성장하고 싶다”고 말했다.

훌쩍 성장한 음악 역량도 앨범 곳곳에서 드러난다. 데뷔 앨범의 수록곡 작사에 참여했던 멤버 신준섭은 타이틀곡 ‘쉬 배드’ 작사에도 참여했다. 은수는 자작곡이자 단체곡인 ‘예뻐’를 공개했다.

마이틴은 공백기에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 출연했다. 멤버 김국헌은 쇼케이스 선발전에서 170명의 연습생 중 1등을 기록했고 파이널 생방송에도 진출하는 등 실력을 인정받았다. 멤버들은 데뷔 무산을 실력을 갈고닦는 기회로 삼았다.

글=김수경/사진=이승현 한경텐아시아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