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 의사·간호사·구조사 단체 '대국민 호소문'


최근 익산 응급실에서 술취한 환자가 의사를 폭행한 사건으로 논란이 된 이후 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 등이 "의료인에 대한 폭언과 폭행을 국가가 나서 엄중히 다뤄달라"는 내용의 대국민 호소문을 내놨다.

대한응급의학회(회장 이재백), 병원응급간호사회(회장 정은희), 대한응급구조사협회(회장 김진우)는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개최한 '응급의료현장 폭력 추방을 위한 긴급정책토론회'에서 이런 내용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응급의료현장에 경찰, 안전요원을 배치함으로써 응급의학과 의사, 간호사, 응급구조사가 생명을 구하는 응급 진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정부, 지방자치단체 등이 법제적,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익산 응급실 폭행사건 CCTV

또 안전한 응급의료현장을 만들기 위한 응급의료 서비스 이용문화 개선에 참여해달라고 국민에 당부했다.

이날 토론에서 안기종 대한환자단체연합회 대표는 전국 응급의료기관에 경찰이 상주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응급실 안전 문제는 대통령이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전국 병원에 경찰이 상주하면서 폭력사건 등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국민청원을 제기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의료인 폭행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사건 발생 때 신속하게 출동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청 최주원 형사과장은 "응급실에 경찰인력을 직접 투입하려면 연간 1천400명가량이 더 필요한 만큼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