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상반기 이후 DLS 발행현황. (자료 = 예탁결제원)

올해 상반기 파생결합증권(DLS) 발행금액이 16조8030억원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3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DLS 발행금액은 16조80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했다. 이는 2005년 국내 증권시장에서 DLS가 최초 발행된 후 반기 기준 사상 최고치다.

발행형태별로는 사모발행이 13조5012억원으로 80.3%를 차지했으며 공모발행은 3조3018억원을 기록했다.
기초자산별로는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DLS가 6조3535억원으로 37.8%를 차지했다. 신용은 4조6006억원으로 27.4%, 혼합형은 2조7903억원으로 16.6%를 각각 기록했다. 최근 DLS는 단일 기초가격의 급격한 변동으로 인한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한 기초자산을 혼합해 발행하는 방법이 시도되고 있다.

증권사 중에선 하나금융투자가 2조6760억원으로 가장 많이 발행했다. 전체 발행금액의 15.9%를 차지하는 규모다. NH투자증권은 2조5016억원으로 14.9%로 뒤를 이었으며 상위 5개 증권사의 DLS 총 발행금액은 9조9259억원으로 전체의 59.1%를 차지했다.

올해 총 상환금액은 14조345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7.5% 증가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