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판문점 선언’과 ‘센토사 합의’가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합의로 기록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차드 호텔에서 개최된 ‘싱가포르 렉처’ 연설에서 “남북 간의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회담의 공동성명을 통해 남·북·미 정상들은 역사의 방향을 바꿔놓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에는 싱가포르에 없는, 세계 어느 나라에도 없는, 또 하나의 기회가 있다”며 “바로 남북 경제 협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하루빨리 평화체제가 이뤄져 경제협력이 시작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며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싱가포르, 아세안과 함게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지역이, 인류의 미래를 밝히는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과 아세안 간에 이미 구축돼 있는 다양한 협력과 교류증진의 틀 내로 북한을 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세안이 운영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의 약속을 지킨다면 자신의 나라를 번영으로 이끌 수 있을 것”이라면서 “결코 순단치 않은 길이지만 정상간 합의를 진정성있게 이행해 나간다면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답보상태에 빠진 미북간 비핵화 협상의 진전을 촉구하면서 보다 적극적인 중재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또 “북한이 비핵화 이행방안을 더 구체화하고 한국과 미국은 이에 상승하는 포괄적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한다면 속도는 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에 의장국인 싱가포르를 비롯해 아세안 국가의 적극적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냉전과 콘프론타시로 반목하던 시기 아세안은 지역협력이란 제3의 길을 개척하며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했다”며 “한국에게 아세안은 평화공동체를 함께 만들어 갈 동반자이자 경제발전을 이뤄낼 교역파트너이자 투자대상국”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지역의 상생번영을 위한 자신의 ‘신남방정책’의 구상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은 싱가포르를 포함한 동남아시아 국가들과 ‘사람,상생번영,평화를 위한 미래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것”이라면서 “더 많이 더 자주 사람이 만나고, 실질적 협력을 통해 상생번영의 기회를 넓히며 한반도와 안세안을 넘어 세계 평화에 함께 기여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 이행을 전제로 아세안 지역안보포롬(ARF) 등 아세안의 대화창구에 북한을 참여시킬 것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 간에 이미 구축돼 있는 다양한 협력과 교류증진의 틀 내로 북한을 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세안이 운영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통해 대북제재가 해제되면 한때 활발했던 북한과 아세안 간의 경제협력이 다시 활성화될 것”이라면서 “한반도 평화정착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아세안과 한국,북한과 유라시아 경제를 연결하는 접점이 되어 아세안을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 새로운 경제성장 동력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ISEAS)가 주최한 이날 강연 프로그램에는 정·재계, 학계 등 싱가포르의 오피니언 리더를 비롯해 외교단, 동포, 유학생 등 400여명이 청중으로 참석했다.

싱가포르=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