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오른쪽)이 13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박수현 의장비서실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에 문희상 의원이 당선됐다.

문 신임 국회의장은 "정치인생 40년 경험과 지혜를 모두 쏟아 역사적 소임을 수행하겠다"며 "협치와 민생을 꽃피우는 국회의 계절을 열자"고 밝혔다.

문 의원은 13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총투표수 275표 중 259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문 신임 의장은 수락연설에서 "국회가 펄펄 살아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고 정치도 살았다"며 "무신불립(無信不立)이다. 국민의 신뢰를 얻으면 국회는 살았고,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지리멸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은 싸워도 국회에서 싸우라고 했다. 국회의원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곳은 단 한 곳, 국회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반기 국회 2년은 첫째도 협치, 둘째도 협치, 셋째도 협치가 될 것임을 약속 드린다"고 말했다.

악수하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박수현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국회부의장은 한국당 몫으로 이주영 의원이, 바른미래당 몫으로 주승용 의원이 각각 선출됐다.

앞서 이 의원은 12일 국회 부의장 한국당 당내 경선에서 정진석 의원을 제치고 당내 국회 부의장 후보로 선출 됐다.

주 의원은 본회의 직전에 열린 바른미래당 의총에서 5선의 정병국 의원과 경선을 거쳐 바른미래당 몫의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됐다.

인사하는 전 현 국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문 신임 국회의장은 이날 차관급인 의장 비서실장에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임명하는 등 국회 인사를 단행했다.

박수현 신임 비서실장은 1964년 충남 공주 출신으로, 19대 의원을 지냈다. 의원 시절 민주당 전략홍보본부장, 원내대변인, 대변인 등을 거쳤다. 문재인 청와대 첫 대변인이기도 하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뒤를 이어 6.13 지방선거 충남지사 후보로 나섰으나 불륜설 추문 끝에 사퇴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