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남상미와 김재원이 '천사 케미'로 안방극장을 물들일 예정이다.

13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새 주말 특별기획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남상미는 김재원과 연기 호흡에 대해 "둘 다 웃음이 많아 웃음 참는다고 고생이다. 김재원이 밝은 성격인지라 그 점이 좋다. 멜로 장르라 러브라인이 있는데 호흡이 잘 맞아서 수월하게 잘 넘어갈 수 있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어 김재원은 "남상미는 에너지가 좋다. 파장 자체가 우울하거나 어둡거나 하는 것이 아니라 기분 좋게 만드는 복이 들어올 것 같은 에너지다. 복덩어리"라고 칭찬했다.

한은정은 "살인미소, 천진난만이 있어 NG가 많이 난다. 웃음이 정말 많다. NG가 나도 막 웃는다. 저도 웃고 싶은데 악역이라, 부럽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조재현도 "저희는 진지한 캐릭터라 무거워지는데 김재원, 남상미와 함께하면 밝아진다. 너무 웃어서 촬영 중단도 됐다"고 폭로했다.

이에 김재원은 "너무 웃어서 죄송하다. 앞으로는 자중을 하겠다. 대사를 쳐야 하는데 그냥 웃다 실성한듯이 촬영한 것 같다. 다시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은 살기 위해 인생을 걸고 페이스오프급 성형수술을 감행했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기억을 잃고 만 여자가 조각난 기억의 퍼즐들을 맞추펴 펼쳐 나가는 멜로 드라마다. 오는 14일 밤 9시 5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