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투자는 13일 서울 여의도동 본사에서 '제 1회 중국주식 기업분석 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하나금융투자와 사단법인 중국자본시장연구회가 공동 개최하고 네이버 중국 차이나랩이 후원했다. 국내외 대학생으로 구성된 66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북경대 출신 김보미·이예리 학생의 팀 '아띠'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수상자들은 소정의 상금과 함께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 및 네이버 중국 차이나랩 대학생 인턴 지원에서 서류전형이 면제되는 특전을 누리게 된다.

이진국 하나금융투자 사장은 "이번 대회는 갈수록 커지고 있는 해외투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주식투자에 대한 저변을 확대하고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취지로 마련했다"며 "대회가 점차 발전해 국내 대표 해외투자 분석대회로 자리매김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