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배우 겸 감독 구혜선이 통통해진 외모에 대해 "10kg이 쪄서 그런 것이다"라며 임신설·성형설을 일축했다.

13일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밥 많이 먹어서 10kg 쪘어요"라는 해명 글을 올렸다.

구혜선은 지난 12일 열린 제 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레드카펫에 참석해 올블랙 세련된 패션을 선보였으나 예전에 비해 통통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이 이에 "임신한 것 아니냐", "성형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하자 소속사 측은 "본인이 말한 것처럼 밥 잘 먹고 건강하게 지내 살이 좀 찐 것 뿐"이라며 "사진에 찍히니 조금 달라보였다"고 해명했다.

구혜선은 2017년 '당신은 너무 합니다' 출연 중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하차했으며 이후 남편 안재현과 '신혼일기' 등 예능에 출연하며 달달한 신혼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