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당일 현장에 인력 배치해 상황 대비"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서울광장에서 성(性) 소수자들을 위한 퀴어 축제를 여는 것에 반대한다는 내용의 국민청원에 대해 '행사개최에 문제가 없다'는 답을 13일 내놔 눈길을 끈다.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광장을 사용하려면 사용관리에 대한 서울시 조례, 시행규칙과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 퀴어축제는 위원회 심의 결과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정 비서관은 "행사 당일 경찰에서 인력을 배치해 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청원인이 염려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달 14일에 처음 제기돼 사흘 전 20만 명이 참여함으로써 청와대가 공식 답변을 내놔야 하는 기준인 '한 달 내 20만 명 참여' 조건을 충족시켰다.

앞서 청원자는 "오는 (7월) 14일 서울시청 광장에서 퀴어 행사가 열린다. 퀴어라는 이유로 시민의 공간인 광장을 더럽히는 행위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들은 퀴어라는 미명 하에 벌어지는 변태축제를 대부분 반대한다. 그들의 혐오스러운 행사를 우리가 쉬고 누려야 할 광장에서 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