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일 만에 입법부 공백 사태 종료

사진=연합뉴스

6선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문희상(경기 의정부시갑) 의원이 13일 제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공식 선출됐다.

문 의원은 이날 여야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 결과 총투표수 275표 중 259표를 얻어 국회의장에 당선됐다.

문 의원은 국회법에 따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해 무소속이 됐으며 20대 국회가 끝나는 2020년 5월까지 의장직을 수행한다.

국회는 또 부의장에 5선의 자유한국당 이주영(경남 창원시마산합포구), 4선의 바른미래당 주승용(전남 여수시을)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이에 따라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가 종료(5월 29일)된 지 45일 만에 입법부 공백 사태가 해소됐다.

문 의장은 수락연설에서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며 최후의 보루로 대결과 갈등에 빠져서 국회를 무력화시키고 민생을 외면한다면 누구든 민생의 쓰나미에 직면하게 된다. 정치인은 스스로 바뀌지 않으면 역사의 고비마다 나섰던 국민이 선거와 혁명 통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 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할 수 있다. 개혁·민생입법의 책임은 정부 여당이 첫 번째로 야당 탓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야당도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협상 태도를 갖추고 적대적 대결이 아닌 경쟁적 협조 자세가 필요하다. 촛불 혁명을 제도적으로 완성하고 의회주의를 만발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영 부의장은 "우리 국회의 상징인 돔(dome)은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의견들을 하나로 잘 모으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한다. 국민이 기대하는 민의의 전당으로 생산적인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승용 부의장은 "대한민국 정치의 중심은 청와대가 아니라 민심의 전당인 국회가 돼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국회가 일 년 365일 불을 끄지 않고 중단 없이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는 16일 오후 2시에 본회의를 열고 국회 상임위원장단 선출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