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캐딜락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고급차 브랜드 캐딜락은 제주도에 전시장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새 전시장은 총 연면적 328㎡으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T5와 플래그십(최고급) 세단 CT6 등이 전시돼 있다. 운영은 새 공식 딜러사로 선정된 레인보우모빌리티가 맡는다.

회사 측은 제주도청 등 주요 시설과 인접해 접근성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김영식 캐딜락 총괄 사장은 “제주도는 전국 네트워크 구축 계획에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며 앞으로 네트워크 확충과 서비스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캐딜락은 연내 또다른 면적 1,983㎡ 규모의 서비스 센터를 마련하기 위해 본격적인 착공에 돌입할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안녕하세요. 한경닷컴 박상재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