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국회부의장·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서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된 주승용 의원과 정보위원장으로 선출된 이학재 의원, 교육위원장 선출된 이찬열 의원이 축하 꽃다발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13일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로 4선을 지낸 주승용 의원을 선출했다.

주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재석의원 26명 중 과반 의원의 표를 얻어 양자 대결을 펼쳤던 정병국(5선·경기 여주시양평군) 의원을 꺾고 국회부의장 후보로 당선됐다.

주 의원은 전남 여수을 지역구에서 지난 17대 국회부터 연속 4선에 성공했으며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바른미래당의 전신인 국민의당에서 최고위원과 원내대표를 지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