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상장 폐지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13일 전망했다.

진흥국 연구원은 "이번 사안의 핵심이던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처리 기준 변경에 대해 증권선물위원회가 판단을 유보함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이슈는 최종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그러나 과거 사례와의 비교, 형평성 등을 고려하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실제로 상장 폐지될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전날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과의 콜옵션 계약 내용을 누락 공시한 점은 고의라고 판단해 담당 임원 해임·검찰 고발 등 제재를 결정했으나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가치를 공정가치로 임의 변경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했다.
진 연구원은 "차후 스케줄은 아직 정해진 바가 없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불확실성은 아직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으며 장기간 지속할 가능성이 있다"며 "회계 기준 위반으로 최종 결론 날 가능성이 있고 이 경우에는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진 연구원은 "그러나 한국거래소는 상장폐지 심사 때 기업의 계속성, 경영 투명성, 기타 공익과 투자자 보호 등을 종합 고려한다"며 "회계 부정으로 판결되더라도 무조건 상장 폐지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과거 분식회계에 연루됐으나 상장폐지는 되지 않은 대우조선해양, 한국항공우주 등의 사례에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