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13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을 보고받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부인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조국 수석은 "민정수석실은 기무사가 국군기무사령부령에 따라 수집하는 방산비리, 테러, 간첩 등 범죄정보와 군 인사 검증용 자료 등을 보고받고 있다. 단, 계엄령 문건은 최근 언론보도가 되기 전까지 보고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이날 한 언론은 국방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기무사가 국방장관에게 보고하는 내용은 시차를 두고 거의 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되고 있다. 이번에 논란이 된 기무사의 위수령·계엄 문건도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따로 보고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