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지니언니 강혜진

'지니 언니' 강혜진이 연 매출 20억을 고백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2일 방송된 KBS 2TV'해피투게더3' 2부의 수도권 시청률은 전주 대비 0.5%P 상승한 4.8%, 전국 시청률은 0.3%P 상승한 4.5%를 기록해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선 '해투동:판매왕 특집'과 박명수, 박정현, 샤이니, 마마무가 출연한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공연의 제왕 특집' 2부가 전파를 탔다.

지니 언니 강혜진은 '키즈 콘텐츠 크리에이터'라는 다소 생소한 직업을 소개하며 전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본인의 인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강혜진은 "지니 언니로 변신 후 1년 만에 유튜브 구독자 수가 94만명이 넘었다. 연 매출은 20억 정도"라며 "팬미팅 경쟁률은 1000 대 1이다"라고 덧붙이며 진정한 초통령임을 증명해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특히 강혜진은 팬미팅에 이영애가 쌍둥이 자녀들과 함께 방문했던 에피소드를 전해 듣는 이들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이어 강혜진은 드라마 황진이를 보고 배우의 꿈을 키웠다면서, 대학 시절 배우 진선규에게 연기를 배웠던 사실을 밝혀 시선을 끌었다. 그는 "진선규의 자녀들이 지니 언니 콘텐츠를 자주 봤다더라. 지니 언니가 된 절 보고 굉장히 신기해 하셨다"며 진선규와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더해 강혜진은 장난감을 가지고 놀다가 일명 현타(현실 자각 타임)가 올 때가 있다고 밝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강혜진은 "내 나이가 있는데… 순간 '내가 왜 이러지?' 생각이 든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강혜진은 본인의 나이가 들킨 계기를 공개하며 "노래를 불러 달라고 했을 때 이정현의 '와'를 불렀다"고 밝혀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더불어 강혜진은 이어진 댄스 타임에서 '테크노 세대'임을 증명하듯 복고 춤을 선보여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마지막으로 강혜진은 출연 소감과 함께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꼭 보답하고 싶다"고 진솔한 마음을 전해 안방극장을 뭉클하게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