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스트투자증권은 13일 하나투어(70,8000 0.00%)에 대해 올해 2뷴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밑돌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기존 16만원에서 12만원으로 낮춰 잡았다. 다만 여름 성수기로 접어들면서 3분기에는 실적 모멘텀이 있을 것으로 봐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이 추정한 하나투어의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2046억원, 영업이익은 77억원이다.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인 영업이익 109억원을 하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증권사의 황현준 연구원은 "월드컵, 지방선거, 일본 지진 등이 아웃바운드(내국인의 해외여행) 여행 수요에 우호적이지 않게 작용하면서 2분기 하나투어 송출객 볼륨 성장은 10%에 그쳤다"며 "평균판매단가(ASP)는 비수기 및 저비용항공사(LCC) 비중 확대로 낮아진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하나투어의 주가는 송출객 비중의 약 39%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 지역 여행 수요에 대한 우려가 생기면서 부진한 모습이다. 패키지 여행의 특성상 대외 악재에 수요가 민감하게 작용한 것이다. 하지만 이는 단기적인 이슈라는 게 황 연구원의 판단이다.

그는 "여름 성수기 진입으로 일본, 중국 등의 예약률이 다시 올라오면서 아웃바운드 여행 수요에 기반한 본업의 실적 모멘텀이 3분기부터 재개될 것"이라며 "SM면세점, 마크 호텔 등 주요 인바운드(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사업의 적자폭 축소되고 하나투어재팬 등 일본 자회사들도 사업 확대로 실적 기여도가 높아짐에 따라 연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는 점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분석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