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북한이 오는 15일 미군 유해 송환 논의를 위해 미국 측 대표단과 만나는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북한과 미국은 당초 12일 판문점에서 유해 송환을 위한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으나 북한 측이 불참한 탓에 불발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2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늘 낮에 그들(북한)이 연락해서 일요일(15일)에 만나자고 제안했다"면서 "우리는 (회담)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한국전쟁 미군 전사자 유해 송환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공동성명에 적시된 내용이다.

공동성명은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명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해 송환을 싱가포르 회담의 의미있는 성과 중 하나로 내세웠다.

북한 측은 12일 실무회담에는 불참했으나 대신 오는 15일 장성급 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은 유엔군사령부 측과의 전화 통화에서 "유해 송환 문제를 협의하는 격(格)을 높이자"라는 취지로 회담을 제의했다고 우리 정부의 소식통은 전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6·12 정상회담 후속 협의를 위해 지난 6∼7일 방북한 후 협의 결과를 발표하면서 '12일께'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 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이와 관련해 특정 날짜를 거론하지는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