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무역전쟁 우려가 줄어들면서 올랐다. 중국은 미국의 추가 관세 조치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24.44포인트(0.91%) 상승한 24,924.89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4.27포인트(0.87%) 오른 2798.29, 나스닥 종합지수는 107.31포인트(1.39%) 뛴 7823.92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국은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을 발표했다. 그러나 중국이 곧바로 보복에 나서지 않으면서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다소 진정됐다. 중국은 전날 미국의 추가 관세 위협에 대응할 수밖에 없다는 원칙을 천명했지만, 아직 구체적인 조치는 내놓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미국과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통해 문제 해결에 나서길 원한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 미국 측 핵심 인사의 발언 수위도 다소 완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중국과 꽤 험악한 무역전투를 벌이고 있다"면서도 "(중국 문제는)매우 성공적으로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미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우리가 '무역전쟁' 상황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는 '무역논쟁(trade disputes)' 상황에 있다"고 했다.
미국과 유럽의 충돌 우려도 완화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회원국의 방위비 증액을 강하게 요구했고, 일각에서는 미국의 나토 탈퇴 가능성도 제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회담 종료 후 "오늘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 그들은 이전에 생각하지 못했던 수준으로 국방비 지출을 올릴 것"이라며 "이제 그런(나토 탈퇴) 조치는 더는 필요 없게 됐다. 나는 나토를 믿는다"고 발언했다.

다만 자동차 관세 문제와 관련해서는 "오는 25일 유럽연합(EU) 관계자들이 협상을 시작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만약 그들이 선의를 갖고 협상하지 않는다면 사실상 제로 수준으로, 아주 낮은 수준으로 관세가 부과되는 수백만대의 차량과 관련된 조처를 할 것"이라고 했다.

무역전쟁 우려 속에서도 주요 기술주가 크게 올랐다. 아마존과 페이스북은 2% 이상 상승해 나란히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브로드컴이 189억달러에 인수할 계획을 밝힌 CA테크놀로지는 18% 이상 급등했다. 반면 브로드컴 주가는 13.8% 급락했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도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계절 조정치) 올랐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는 0.2% 상승이었다. 전년 대비로는 시장의 전망과 같이 2.9% 상승했다. 전년 대비 물가 상승률은 2012년 2월의 2.9% 상승 이후 가장 높았다.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가 전주에서 1만8000명 줄어든 21만4000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의 예상치는 22만5000명이었다.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는 2009년 중반에 시작된 경제 팽창기 동안 3번째로 낮은 수준이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4.6%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