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5차 공판 민주원 "새벽4시 김지은 침실 들어왔다"
김지은 측 "복도에서 졸았을 뿐"
'김지은 최측근' 증인 출석
주고받은 메신저 대화 공개
김지은 스트레스,불면증 입원치료 중

안희정 민주원 부부

수행 비서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의 재판에서 아내 민주원 씨와 고소인 김지은(33) 씨 측이 서로 상반된 증언을 하면서 진실게임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병구 부장판사) 심리로 13일 열린 안 전 지사 사건 제5회 공판기일에 피고인 측 증인으로 출석한 민 씨는 "중국 대사 부부를 상화원에서 1박 2일 접대했고 피해자 김씨가 1층, 2층에 우리 부부가 숙박했는데 잠을 자다가 새벽 네 시쯤 발치에 김씨가 서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

잠귀가 밝은 편인 민 씨가 나무 복도 삐걱거리는 소리가 들려 잠에서 깨보니 김 씨가 살그머니 방문을 열고 들어와 발치에 서서 내려다보고 있었다는 것.

민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실눈을 뜨고 보면서 '깨우러 왔나' 생각했는데 안 전 지사가 '지은아 왜그래'라고 부드럽게 말했다"면서 "새벽에 왔으면 화를 내야 하는데 그 말투에 화가 났다"고 증언했다.

민 씨에 다르면 김 씨는 이후 "아, 어"하고 말한 뒤 급히 아래층으로 내려갔고 시계를 보니 새벽 4시 5분이었다고 주장했다.

민 씨가 이에 대해 불편한 심경을 내비치자 안 전 지사는 "(사과) 안했어?"라고 반문했고 하루가 지나고 김 씨는 "술을 깨려고 2층에 갔다가 제 방인 줄 알고 잘못 들어갔다"고 사과했다.

민씨는 "김씨가 남편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겠다 생각해 멀리하라고 말했다”며 “공적업무수행에 대해 내가 어찌할 수 없어 수개월간 불쾌함을 감췄다”고 말했다.

새벽에 침실에 온 목적을 묻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재판부가 묻자 민씨는 “새벽에 김씨가 침실에 온 건 확실하다”면서 "그때 이유를 묻지 않은 것이 후회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안희정성폭행사건공동대책위는 "김지은은 당시 상화원에서 숙박하던 한 여성이 안 전 지사에게 보낸 문자가 착신돼 온 것을 확인해 다른 일이 일어날 것을 수행비서로서 막기 위해 지사 숙소 앞에서 대기한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수행비서 성폭력 의혹으로 재판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책위는 "김씨가 착신돼서 받은 문자내용은 '옥상에서 2차를 기대할게요'였다면서 "문자가 와서 놀라서 2층 계단으로 갔고 쪼그리고 있다가 피곤해서 졸았다. 깨서 불투명 유리 너머로 마주쳐서 후다닥 내려왔다"고 전했다.

이날 공판에는 안 전 지사의 대선 경선캠프 청년팀에서 일했던 성 씨도 증인으로 나왔다.

피고인 측 변호인단은 증인 성씨와 피해자 김씨가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성씨는 “김씨가 스위스 출장 마치고 귀국한 뒤 ‘몰라요. 헤어짐요. 같이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어요. 어차피 서로 안될 사람인데’라는 메시지를 보냈다”며 “대상이 누군지는 김씨가 이야기해주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또 “김씨가 대선 본선캠프에 근무할 때 어떤 유부남 선배가 추근거린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며 “팀을 옮겨줬음에도 가끔 유부남이 김씨에게 연락한다고 해 연락을 끊으라고 조언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안 전 지사는 이들 2차례 출장에서 김 씨에게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고소인 김 씨는 최근 이어진 언론보도와 심리적 압박에 인한 스트레스와 불면증으로 병원에 입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