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국회 의장단 선출

부의장에 이주영·주승용

20대 국회 후반기 2년간 입법부를 이끌 국회의장에 선출된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3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인사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문희상 더불어민주당 의원(6선·경기 의정부갑)이 20대 국회 후반기 2년을 이끌 국회의장에 선출됐다.

문 신임 의장은 13일 국회의장 선출 투표에서 275표 중 259표를 얻어 차기 국회 수장에 뽑혔다. 국회 부의장에는 이주영 자유한국당 의원(5선·경남 창원마산합포)과 주승용 바른미래당 의원(4선·전남 여수을)이 선출됐다.
문 의장은 경기 의정부 출신으로 1992년 14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한 6선 의원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 밑에서 정치를 시작했지만 노무현·문재인 대통령과도 인연이 깊은 범(汎)친노무현계다. 문 의장은 취임사에서 “후반기 국회 운영의 목표는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협치가 될 것임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 출범 1년차는 청와대의 계절이었지만 2년차부터는 국회의 계절이 돼야 국정이 선순환할 수 있다”며 국회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날 후반기 국회의장단 선출로 국회는 5월29일 전반기 국회가 끝난 지 45일 만에 정상화됐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