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렉처' 연설
"아세안회의체에 北 참여시켜야"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기반으로 새로운 경제지도를 그리게 될 것”이라며 “남북한은 경제공동체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차드호텔에서 열린 ‘싱가포르 렉처’ 연설에서 비핵화 이후 청사진을 이렇게 제시했다. 싱가포르 동남아연구소(ISEAS)가 주최하는 세계적 강연프로그램인 싱가포르 렉처 행사에는 현지 정·재계 인사와 동포, 유학생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간에 구축돼 있는 다양한 협력과 교류 증진의 틀 내로 북한을 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아세안이 운영 중인 여러 회의체에 북한을 참여시키고, 북한과의 양자 교류 협력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가 평화를 이루면 싱가포르·아세안과 함께 아시아는 세계에서 가장 번영하는 지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최근 미·북 간 실무협상이 난항을 겪는 데 대해 “실무협상 과정에서는 여러 가지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결국에는 (미·북) 정상들의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믿는다”며 “만약에 국제사회 앞에서 정상이 직접 한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싱가포르=손성태 기자/조미현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