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구원승을 올린 SK 와이번스 김태훈이 활약 후 소감을 전했다.

SK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0차전에서 7-4로 승리했다. 2승 1패를 마크하며 전반기를 3위로 마감했다.

선발 박종훈은 3이닝 2피안타 4사사구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되며 9승으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김동엽이 역전 솔로포 포함 멀티히트로 활약했고, 김강민도 2타점을 보탰다. 김태훈은 4회 위기에서 박종훈을 구원했고, 이후 SK가 역전하며 구원승을 따냈다.

경기 후 김태훈은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뜻깊었다. 지난 캠프부터 슬라이더 던지는 방법을 알려준 (김)광현이 형에게 고맙다. 올 시즌 풀타임 소화가 목표였는데, 현재까지 내 자신에게 70점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남은 30점은 앞으로 채워가겠다`라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