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경기)=백수연 기자]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12일 오후 경기 부천시 중동 부천시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제 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최민호와 임지연을 시작으로 개막작 '언더독'의 오성윤, 이춘백 감독과 배우 박철민, 22회 BIFAN의 배우 특별전 주인공인 정우성이 부천을 찾는다.

한편 국내외 영화인들의 축하로 화려한 문을 여는 올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2∼22일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개최된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