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기회' 읍소전략 통한 듯…친박계 등 잔류파 대거 지지 분석

자유한국당은 12일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로 5선 중진인 이주영 의원을 선출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열린 국회부의장 후보 선출 투표에서 정진석 의원을 누르고 당선됐다.

투표에 참여한 의원은 101명으로, 한 후보가 과반을 득표하면 더는 개표하지 않기로 한 방침에 따라 이 의원의 정확한 득표수는 나오지 않았다.

이 의원은 당선인사를 통해 "제1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으로서 한국당, 그리고 보수우파의 기를 살려갈 수 있는 역할을 다하겠다"며 "저에게 주어진 책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은 역시 정부·여당을 제대로 견제하는 데서 국민의 신뢰와 사랑을 받을 수 있다고 믿는다"며 "국회의장이 독주한다면 과감하게 독주의 고리를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경남 창원 마산합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5선 의원으로,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새누리당 여의도연구원장과 박근혜정부 시절 해양수산부 장관 등을 역임했다.

이 의원이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것은 2011년 5월 원내대표 경선에서 황우여 당시 원내대표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정책위의장 후보로 나서 승리한 이후 7년여만이다.

이 의원은 그 이후 무려 네 차례 원내대표 경선에 나섰다가 패했고, 지난 20대 총선에서 5선 고지에 오른 뒤 당대표에 도전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지난해 12월에는 한선교 원내대표 후보와 짝을 이뤄 정책위의장 후보로 경선에 나섰지만, 또다시 떨어졌다.

이 의원이 정 의원을 누르고 국회부의장 후보에 당선된 것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읍소 전략이 통한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정견발표를 통해 "여러분 앞에 나서서 몇 차례 목청을 돋운 적이 있었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모두가 제 부덕의 소치"라며 "여러분께 간절히 청한다.당을 위해 마지막으로 봉사할 기회를 달라"고 낮은 자세로 한 표를 호소했다.

무엇보다 이번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에서 바른정당 출신 복당파 의원들이 정 의원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친박(친박근혜) 성향 의원 등 잔류파 의원들이 대거 이 의원을 지지, 승리를 이뤄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