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러브FM ‘정성호, 유혜영의 세상의 모든 소리’/사진제공= SBS 러브FM

SBS 러브FM ‘정성호, 유혜영의 세상의 모든 소리’/사진제공= SBS 러브FM

가수 옥상달빛이 SBS 러브FM ‘정성호, 유혜영의 세상의 모든 소리’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12일 방송된 ‘정성호, 유혜영의 세상의 모든 소리’에 DJ 정성호와의 남다른 인연으로 출연한 옥상달빛은 새 앨범 ‘직업병’ 발표 후 첫 라이브라며 “첫 무대처럼 많이 긴장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옥상달빛에게 영감을 주는 소리가 있냐는 질문에 박세진은 “일렉트로니카와 하우스음악을 즐긴다”고 말했고 김윤주는 “삼겹살 굽는 소리가 영감을 준다”고 해 주변을 폭소하게 했다.
김윤주는 남편 권정열의 ‘아내 옥상달빛 김윤주, 음악 잘하지만 노래는 내가 더 잘해’라는 기사에 관해 “노래는 남편(권정열)이 잘하지만, 음악은 우리(옥상달빛)가 더 좋다”고 반박했다. 이어 “십센치 권정열과 콜라보하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정성호, 유혜영의 세상의 모든 소리’는 매일 오후 2시~4시까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