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수많은 걸그룹들이 댄스곡을 들고 여름 시즌 컴백에 나선 가운데 '명품 보이스' 다비치가 정키와 손잡고 여름 발라드를 발표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다비치는 오늘(12일) 정오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를 공개한 후, 주요 음원사이트 상위권을 장악하며 '믿고 듣는 다비치'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현재(오후 4시기준)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는 벅스 1위를 비롯해 엠넷 4위, 지니, 올레뮤직 5위, 멜론 9위 등 주요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에서 최상위권에 안착하며 다비치표 감성 발라드로 차트 점령에 성공했다.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는 프로듀서 정키가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으로, 세상에서 가장 가까웠고 누구보다 잘 알던 사람을 두 번 다시 볼 수 없게 하는 '이별'에 대한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담아내며 팬들의 공감을 얻고 있다.

특히 이별의 감성을 누구보다 잘 표현해내는 정키와 다비치가 만나 올여름을 사로잡을 '명품 이별송'을 완성했다는 평가다.

한편, 다비치의 신곡 '마치 우린 없었던 사이'는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